'공미연'에 해당되는 글 26건

<자전거, 도시> 시사 후기 전합니다. :: 2015/03/05 11:18

지난 2월 28일, 북카페 "쿠아레"에서 모니터링을 위한 <자전거, 도시> 첫 시사회를 가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작진, 배급모임을 함께 준비 중인 동료 다큐멘터리 제작자들과,

서영집 후원회원, 그리고 "쿠아레" 단골손님들, 총 27분이 함께해주셨습니다.

 

제작진을 제외하고 다큐멘터리 제작자가 총 5분이었고,

나머지 18분이 일반관객(?)으로서 긴~ 시간 (156분) 동안 함께 영화를 봐주셨습니다.

 

상영 후, 연출자인 공미연 감독이 궁금한 부분들을 관객에게 질문하고,

관객분들이 답하는 '관객과의 대화' 시간을 진행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체적으로,

동료 다큐멘터리 제작자분들이 확실히 꼼꼼하게 애정어린 비판을 주셨고요,

일반관객분들이 예상 외로, 좀 더 너그럽게 영화를 봐주셨고, 칭찬의 말도 주셨습니다.

공통된 의견도 있었고, 서로 반대되는 의견들도 많았습니다.

 

이날 주신 여러 의견들을 종합해서 지난 3월 4일, 제작팀이 모여서 수정, 편집 방향에 대한 회의를 가졌습니다.

(연출자 공미연, 제작PD 김청승, 조연출 선호빈, 배급PD 박의영)

 

아무래도 관객들에게 부담이 되지 않을 수 없었던 러닝타임에 대한 논란부터 시작해서,

호불호가 갈린 캐릭터 설정, 씬 구성과 디테일한 컷 구성까지 긴 시간 논의하고 머리를 모았습니다.

 

여러분의 애정 어린 비판들에도 불구하고 저희 제작진은,

영화를 좋게 봐주신 관객분들의 응원을 바탕으로 

연출자가 잡아놓은 큰 구성과 영화의 늬앙스에 동의하고 지지하기로, 수정의 큰 방향을 잡았습니다.

다소 매끄럽지 못하고 익숙하지 않은 표현이라 해도 저희 방식으로 충분히 관객들과 교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의 의견 바탕으로 불필요한 부분은 버리고 필요한 부분은 채우는, 수정 편집 후에

다시 <자전거, 도시> 상영회 자리 마련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러닝타임을 크게 줄이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귀한 시간 내주셔서 솔직한 의견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자전거, 도시> 및 서울영상집단 제작 다큐멘터리들에 대한 상영문의는 언제든지 웰컴입니다~

lookdocu@gmail.com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40

<자전거, 도시> 시사회~ :: 2015/02/24 17:22

​​
빰빠레 빰빠렐라~~~~~!!!!!!!!!!

2011년 <술자리다큐> 이후 2015년 봄에 이르러,
서울영상집단 제작, 새 장편다큐멘터리가 드디어 공개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미연 감독의 <자전거, 도시>가 내부시사 명목으로 여러분과 만나는 첫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시간과 장소는 위 이미지에 보이시죠? 
2월 28일 저녁 7시, 역촌역 1번출구 앞 3층 북카페 '쿠아레'입니다.
인디다큐페스티발이 아니어서 죄송합니다ㅠㅠ)

저희는 몇몇 동료 다큐멘터리 작업자들과 힘을 합쳐서 공동체상영을 중심으로
이런 전런 배급계획을 마련 중이니, 시사와 믹싱 등 후반작업 마치는대로,
자주자주 상영소식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학교, 직장, 동호회, 계모임 등등 장소와 시간 금액 가리지 않고 
영화 보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찾아갈 예정이니, 
주변분들에게 많이들 입소문 내주시고, 상영 관련해서 문의주셨으면 합니다^^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39

158회 발바리 후기 - 머니바이크 기사 :: 2014/06/23 14: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1일, 158회 발바리 다녀왔습니다^^

 

자전거 전문 박정웅 기자님(머니투데이)의 기사로 후기 대체합니다~~

(호홍~ 저희 기사 탔어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출처 :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 ··· 54722292

 

image
지난 21일 광화문열린시민마당을 출발, 동대문에서 다시 종로로 향하는 158회 발바리 참가자들/사진=박정웅 기자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서울 광화문열린시민마당. 사시사철, 비와 눈, 그리고 한 둘이든 열 명이든 오후 세 시면 자전거가 광화문열린시민마당을 일제히 나선다. 이들은 동대문-종로-마포-여의도까지 자동차가 점령한 도심 10km를 자전거로 달린다.

한국형 크리티컬 매스(Critical Mass)인 '발바리'. 발바리는 '두 발과 두 바퀴로 다니는 떼거리'의 약칭으로 차로공유와 교통당사자 간 배려, 그리고 생활 속 자전거 이용환경 개선을 촉구하는 자전거 시민운동이다.

지난 21일 광화문열린시민마당서 이들을 만났다. 자발적 모임답게 사람, 자전거, 복장 모두가 다양, 그 자체였다. 초등학생부터 중장년층까지, 남성과 여성, 멕시코인과 미국인 등 다양한 사람들이 만났지만 자전거가 공통이다. 이들의 자전거 역시 생활자전거와 미니벨로, 산악자전거(MTB), 여행용자전거, 로드바이크(사이클) 등 다양하다. 복장 또한 마찬가지. 동호회의 기본으로 여겨지는 헬멧과 저지(자전거의류), 클릿슈즈(자전거전용신발) 등에 얽매지 않는다. 어떤 이는 고가의 사이클을 슬리퍼로 끌기도 한다.

image
차량 틈에 갖힌 채 율곡로에서 가다 서다를 반복 중인 발바리 참가자들/사진=박정웅 기자
서울지역 발바리를 5년 이상 맡고 있는 황영식(관악구)씨. 모임 장소에 가장 먼저 나온 그는 "도로의 한 차선을 자전거에게", "자전거만 보면 가슴이 뛰어", "자전거면 충분하다(Bike is enough)" 등의 부착용 알림판을 정리하고 있었다. 이 구호는 발바리가 십 수 년을 '주장'해온 것들이다.

"이번이 158회째예요. 한해 열 두 번이니, 발바리가 오래 됐긴 했네요. 과거에 비해 위협하는 운전자들은 많이 준 편이에요. 자전거를 바라보는 인식이 조금 나아졌다는 예긴데, 긴장을 늦출 수 없죠."

발바리에서 황씨의 두 발과 두 손은 분주했다. 선두를 맡은 그는 교차로를 통과하기 전에 빠르게 달려가 진입 차량을 통제한다. 차로 가장자리를 달려야 하는 자전거와 진입 차량이 간섭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

"초반에 비해 참가자는 예전만 못해요. 그렇지만 비가 오나 눈이 내리나 매달 함께 달릴 겁니다. 자전거는 꾸준한 것이니까요. 최근엔 여성과 외국인 참여가 눈에 띄어 기분이 좋아요."

image
"자전거면 충분하다" 발바리 알림판과 '지체'를 알리는 교통상황판./사진=박정웅 기자
유쾌 상쾌한 황씨 옆에 전성표 목사(구로구 이웃사랑교회)가 한마디 거들었다. 전 목사는 10년 이상 발바리 단골이다. 그의 딸은 어릴 적 발바리가 익숙한 탓인지 성인이 돼서도 생활 속 자전거를 즐긴다고 한다.

"서울서 자전거 못 타겠다는 소리는 두 가지 이유에서죠. 공기가 나쁘고, 도로가 위험해서예요. 공기 나쁜 건 그렇다 치더라도 도로는 조금만 신경 쓰면 되질 않나요. 자전거가 환경과 건강에 좋다는 말만 하지 말구요."

이날 발바리는 도심 '교통지옥'을 목도했다. 종로와 마포대로 모든 구간에서 차량과 함께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발바리는 차량 틈을 헤집고 시야에서 사라지는 오토바이를 물끄러미 바라본 채 탁한 매연과 후끈한 아스팔트 열기를 두 바퀴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자전거면 충분하다" 등판에 꽂히는 차량들의 시선마저도 기껍게 맞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더 많은 기사 및 사진 보기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 ··· 31738412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 ··· 20971790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 ··· 45264727

http://bike.mt.co.kr/articleview.html?n ··· 85167303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27
< PREV #1 #2 #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