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미연'에 해당되는 글 26건

<자전거, 도시>가 하려는 이야기는, 막 이래요~^^ :: 2013/03/01 15:3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도시>는

전작 <술자리다큐>에 이은 공미연 감독의 취미다큐 두번째 작품입니다.
<술자리다큐>가 술에 관한 다큐가 아니였듯, <자전거, 도시> 또한 자전거에 대한 다큐가 아닙니다.
<술자리다큐>가 술자리를 통해 보는 이런 저런 우리들 삶에 대한 이야기였다면,
<자전거, 도시>는 자전거의 시선을 통해 우리들 삶의 방식을 되돌아보는 이야기입니다.


자전거하면 떠오르는 것들.
건강한 삶을 위한 운동수단, 혹은 에너지 절약을 위한 친환경 대체 운송수단...
때로는 배낭여행의 도구로, 때로는 알콩달콩 데이트의 도구로 그려지기도 하는 것.
자전거하면 하나같이 건전한 이미지들이 떠오르곤 합니다만...
공미연 감독은 이러한 것들은 말 그대로 '자전거'에 덧입혀진 '이미지'에 불과하다고 얘기합니다.


자전거는 바퀴를 가지고 있습니다.
오토바이나 자동차와 같은 '탈것'입니다.
'도로'를 달리는 '탈것'입니다.
자전거는 '탈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탈것'입니다.
하지만, 자전거는 위의 이미지들이 덕지덕지 덧입혀진 채로...
어느새 우리들 머리 속에 '탈것'이 아닌 무엇으로 남아버렸습니다.

'도로'에서 쫓겨나 강으로 산으로 배외하는
때로는 헬스장 안에 갇혀버린...
바퀴를 가지고 있음에도, 정해진 틀 안에서 쳇바퀴만을 달려야 하는...
'자유'를 빼앗긴 - 어디든 갈 수 있다는 '상상력'을 빼앗긴 -
'탈것' 아닌 '탈것'이 되어버린 거죠.
휠체어, 유모차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탈것'에 '도로'를 다닐 '자격'을 논하고,
우리들 이동의 '상상력'을 제한시킨 자들은 누구일까요?


다양한 방법으로 자유롭게 이동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도시에서의 즉흥공연이다! 


또 다른 예를 들어봅니다.
여러분의 '집'과 '일터'는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나요?
여러분의 여가와 노동은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나요?
어느새 그렇게 멀어지게 된 걸까요?
이른 아침, 그리고 늦은 저녁...
여러분이 몸을 실은 만원버스와 지옥철, 그리고 꽉만힌 도로의 자가용을 생각해봅시다.
여러분이 몸을 실은 '탈것'들은 달리고 있나요?
여러분이 있는 그 '도로'는 '길'이 맞나요?


서울이라는 거대도시와 그 위성도시들 그리고 지방도시들...
그 도시들을 연결하는 '도로'는
거대한 공장의 각 공정과 그것들을 연결하고 있는
컨베이어벨트를 닮지 않았나요?

톱니바퀴의 아귀 속에 끼워맞춰진 이동...
우리들 도시에서의 삶의 방식은 그런 것이 아닐까요?


<자전거, 도시>는 자전거를 통해...
우리들 일상에 우리들도 모르게 스며든 규율들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그런 면에서 <자전거, 도시>는 공미연 감독의 전전작 <전장에서 나는>과 닮은 작업입니다.

나아가서..
도시라는 거대한 타율의 삶들 속에서도,
꿋꿋이 자율적인 (선택을 통한) 삶을 지켜가고 있는 이들을 만나갈 예정입니다!!


자전거는 인간이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자율적인 삶"의 상징이다! 
 
 

글이 길어졌네요...^^;;
'자전거 메신져', '리슨 투 더 시티' 등
우리들 작업의 주인공들의 대한 소개는 다음글에 잇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혹 본 작업에 도움을 주고싶으신 분들은 서울영상집단의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후원회원등록방법은 링크 참고해주세요~~ -> http://lookdocu.com/notice/416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483

다큐나이트 8월 17일 <술자리다큐> 상영 :: 2012/08/14 00:55

출처 : 자유인문캠프 http://www.freecamp.kr/archives/505

 

 

[다큐나이트 10th] 술자리다큐 (공미연, 2011)

On 2012년 8월 13일

다큐나이트는 ‘골방에서 벗어나 함께 다큐멘터리를 보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벌써 열 번째 다큐멘터리를 보게 되었습니다.


매주 강의실에 모여서, 다양한 문제 의식을 가진 영상을 보고, 많은 이들과 함께 토론하였습니다.
그리고, 동시대의 다큐멘터리 감독들, 현재 진행형인 그들의 작품들이 한국 사회를 어떻게 담는지에 대한 호기심이 일었습니다. 그래서 격주 간격으로 신진다큐모임 (신다모, @shindamo, http://cafe.naver.com/shindamo)의 작품들을 소개하려 합니다.


첫 작품은 공미연 감독님의 2011년 작품 술자리 다큐입니다.
누구든지 오셔서 함께 영화를 보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싶습니다.


※ 영화 관람 후 영화 상영료를 자발적으로 모금합니다.


영화 소개

 

감독 공미연 Mi-yeun Kong
2011 | HD | Color | 86min
 
감독은 누구 못지않은 애주가이다. 그녀는 술을 통해 한국사회를 한 잔 한 잔 음미해보기로 한다.
그녀는 수십 차례 각양각색의 술자리에 합석해 취중고백들을 기록했다.
그 중 다섯 술자리를 엄선해 관객들과 술잔을 나누고자 한다.
신앙인의 취중고해로 시작해 누구나 한번쯤 ‘술 때문에’ 겪었을 실수담을 넘어, 말 수 적기로 유명한 경상도 부자의 수다,
유쾌하면서도 우울한 음주시객들의 청춘예찬가를 굽이돌아 한 판 멜랑꼴리 동네잔치까지, 2차 3차 술자리는 이어진다.
 
 
술은 묘약이다. 술은 이성과 감성, 의식과 무의식, 일상과 환상을 넘나드는 매개가 된다.
한 잔 한 장(章) 경계마다 삶은 취중에 울고 웃으며 말로 다하지 못하는 속내를 슬며시 드러낸다.
 
 
고민하지 말고 두려워 말고 경계의 잔을 꺾으며 건배!! Bottoms up!!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454

추가 2012 서영집 프로젝트 :: 2012/06/10 21:01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월에 서영집에 합류한 임미경 감독의 작업입니다.

 임미경 감독은, 연극배우이자, 연극강사이기도 합니다. 연극강사로서 임미경씨는 노인들을 대상으로 연극수업을 해오고 있습니다. 연극수업을 받고 있는 할머니들의 낙천성과 적극적인 열정에 매료된 임미경 감독은 할머니들을 통해, 노년에 대한 정의를 새롭게 내리고자 합니다.

 "배우 한 명이 여러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쏟는 노력에 비하면, 여성으로서 아내로서 어머니로서 오랜 세월을 버텨온 할머니들은 이미 명배우이다."라고 임미경 감독은 말합니다. 유쾌하면서도 따뜻한 다큐, 기대해주세요.

 (새롭게 합류한 또 한명의 서영집 멤버, 권혜미 감독이 촬영에 함께 하고 있습니다.^^)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미연 감독의 새 프로젝트입니다.

 "자동차 중심으로 설계된 도시의 길은 배타적이다. 자전거는 물론, 유모차, 휠체어 등 자동차가 아닌 다른 탈 것들은 자동차와 평등한 위치에 있지 못하다. 더욱이, 이미 정해진대로 가야하는 자동차 또한 자유롭지 못하다."

 전작 <술자리다큐>에 이은 공미연 취미생활 다큐 2탄입니다. 다행히 단순 자전거에 관한 다큐는 아닙니다. 크게는 자건거를 통해 도시를 살피고, 도시에서의 삶을 되돌아보는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궁극적으로는 '자율적인 삶'을 강조하고 싶다고 합니다. 중간중간 도시(서울)개발과정을 살핌으로서 묵직한 이야기도 전달하고자 합니다. 형식적으로는 전작 <전장에서 나는>과 꽤나 흡사한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만빵!!



그럼, 거리에서 그리고 극장에서 뵙겠습니다.

다들 더위 조심하세요~~^^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446
< PREV #1 #2 #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