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영상집단'에 해당되는 글 57건

1/6 [보다, 영화 보는 수요일] 내가 처한 연극 Ver. 2.0 :: 2015/12/22 16:1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보는 수요일 : 보다]

2016년 상영 이어갑니다.



  내가 처한 연극 Ver. 2.0 
- 감독 : 김성균
- 상영시간 : 68분


- 관람료 : 5,000원
- 일시 : 2016.01.06 (수) 20:00
- 장소 : 북앤카페 쿠아레 (역촌역 1번출구)



* 아래 정보들은 "인천인권영화제"에서 담아왔습니다.




시놉시스 :


복직투쟁 7년째, 밴드를 만들어 공연을 하는 ‘낯선 투쟁’을 하던 콜텍 노동자들이 새로운 투쟁을 시작하게 되었다.

연극이라는 또 다른 ‘낯선 투쟁’을 하게 된 그들이 무대에 오르기까지의 과정과 무대 이야기. 그리고 지금.



작품해설 :


콜트콜텍은 전 세계 기타의 30%를 만드는 회사이다.

매년 수십억의 흑자를 내던 회사의 노동자들이 2007년 4월 모두 정리해고되었다.

공장에서 쫓겨난 노동자들은 투쟁을 시작한다.

해외원정투쟁, 본사 점거, 송전탑 고공 농성 등 노동자들은 다양한 투쟁을 통해 정리해고의 문제를 알려낸다.

2012년 여름, ‘콜밴’이라는 기타노동자 밴드를 결성하여 전과는 다른 새로운 투쟁을 하게 된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
2013년 여름, 그들에게 새로운 투쟁이 제안되었다.

혜화동 1번지 소극장에서 ‘구일만 햄릿’이라는 연극 무대에 올라가게 된 기타노동자들.

영화는 과거 공장의 모습과 지난 투쟁 과정의 모습들에서부터 콜텍 기타노동자들이 연극무대에 오르는 과정과 공연 모습,

그리고 현재 싸우고 있는 그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노동, 연극의 경계를 오가는 과정에서 비치는 노동자들의 삶.

영화는 노동자들의 삶을 통해 노동과 문화예술, 정의 등 우리의 삶을 구성하고 있는 많은 것들의 의미를 보여주고 있다.


_글 두인(인천인권영화제 소금활동가)



인권해설 :


노동자의 권리를 찾기 위한 노동조합을 혐오하고, 더 많은 이윤과 착취를 위해 일방적으로 공장 문을 닫고 하루아침에 해고해버린 ㈜콜트악기와 ㈜콜텍에 맞서 싸워온 지 2,842일째. 정의에 대한 기대가 무너졌다가 다시 쌓아올리고, 공장으로 다시 돌아가겠다는 의지와 투쟁을 이어가기 만만치 않은 현실이 서로 교차해온 시간들. 그 시간들을 버텨온 콜트콜텍 기타노동자들의 모습은 어떨까.

연극 <구일만 햄릿>과 그 연극을 만드는 과정을 담은 영화 <내가 처한 연극 Ver. 2.0>를 통해서 들여다볼 수 있다.

그리고 그 모습은 그들만의 모습이 아니라 이 세계를 마주하고 있는 우리와 또 다른 장기투쟁노동자들의 모습과 겹친다.

 

문 닫은 콜트공장을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의 집’으로 탈바꿈시키고 투쟁과 연대의 공간으로 채워가던 기타노동자들은 ‘콜트콜텍 기타노동자의 집’ 무너지자 2013년부터 천막을 세운다.

이 천막농성장은 집인 듯 투쟁거점인 듯한 공간이고, 일상인 듯 투쟁인 듯한 시간들은 차곡차곡 쌓인다.

연극인 듯 자신의 투쟁인듯한 <구일만 햄릿>의 연습은 그곳, 그 시간에서 이어진다.

투쟁을 알릴 기회라는 생각에 덜컥 연극제안을 수락했지만, 연극은 갈수록 어렵다.

대사를 외우는 것만으로 버거운데 상대와 호흡을 맞추고 감정을 교류해야만 한다.

규정된 남성성에 맞춰 살아온 4, 50대 남성에게, 화장실 한번 가는 것도 눈치를 보며 인내의 노동을 해야 했던 노동자에게, 당당하게 ‘투쟁’을 외치며 나약해지지 않으려고 자신을 다짐하는 장기투쟁 노동자에게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도, 상대의 감정을 들여다보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연극은 배우들 간의 호흡을 통해 그 공간에 함께 한 모든 사람과 교감을 이루는 것으로 확장된다.

인간의 삶과 사회에 대해서 드러내며 공감하는 연극과 투쟁은 닮았다. 화려하게 포장된 것을 걷어내고 날 것을 들여다보게 하는 것, 기타노동자들의 투쟁을 통해서 화려한 기타의 외면과 아름다운 선율에 감춰진 노동을 들여다봤듯이. <구일만 햄릿>의 햄릿이 불의를 용서할 수 없어 왕에게 칼을 휘두르듯이 노동을 착취하는 부정의한 세계를 베기 위해 하루하루를 벼리는 장기투쟁 노동자들은 오늘도 분투하고 있다.

냉기가 온몸으로 전해지는 아스팔트 위에서, 아찔한 높이의 하늘에서 투쟁하는 노동자들은 인간으로서의 노동자, 삶으로서의 노동에 대해 온몸으로 전하고 있다. 이제 우리가 공감하고 응답해야 하는 몫이 남아있다.


콜트노동자들은 부당해고가 인정되었지만 회사는 단 하루도 복직시키지 않은 채 다시 해고했으며, 그에 대한 재판이 진행 중이다.

콜텍노동자들은 패소했고 그들은 또 다른 연극 <법 앞에서>의 막을 올렸다. 또 다른 ‘내가 처한 연극’이다.

그리고 그것은 모든 투쟁하는 노동자가 처한 연극 같은 현실이다.

해고되었지만 여전히 스스로를 ‘노동자’라 부르는 그들.

인건비라는 비용으로 계산되는, 언제든지 교체 가능한 부품으로 취급되는, 생산성이라는 효율로 판단되는 노동을 거부하는 그들이 진정한 노동자다.

법이 아닌 사회가 만드는 정의로 그들의 공장 문을 함께 열어젖힐 수 있기 희망한다.


_글 랑희(콜트콜텍기타노동자와 함께하는 공동행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63

12/2 [보다, 영화 보는 수요일] 술자리다큐 :: 2015/11/25 19:1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은평구 역촌동에 위치한 북카페 겸 책방 겸 문화공간 @쿠아레와 저희 서울영상집단이 함께 기획 진행하고 있는 은평구 독립다큐 정기상영회 [보다, 영화 보는 수요일] 올해 마지막 상영 소식 전합니다.


12월 2일 저녁 8시
역촌역 1번출구 앞 @북앤카페쿠아레


서울영상집단 제작, 공미연 연출
<술자리다큐>


* 작품 특성상, 캔맥주 하나씩 사오셔서 마시며 영화 보시면 아주 좋습니다^^


* 지역 주민들에게 독립다큐를 소개하고, 상영기회가 적었던 제작자들에게 한번이라도 더 관객을 만날 자리를 제공하자는 취지였는데...
사실 그간 많은 관객들이 찾아주시지는 않았습니다. 아쉬움이 없다면 거짓말이죠. 관객들에게 관람료 5천원씩을 받아서 그대로 제작자들에게 전달 했었는데요, 관객이 많지 않다보니 차비와 한끼 식사비에 해당하는 정도의 돈만을 전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시간 내서 먼길 오신 제작자들에게 우선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가장 아쉬운 건, 정말 좋은 영화들을 좀 더 많은 분들과 나누지 못했다는 겁니다. 아마 이런이런 분들이 오셔서 봤다면 정말 좋아하셨을텐데라는 안타까움이 매 상영 후마다 깊게 남습니다. 변변한 홍보루트가 없는 저희의 한계에 자책도 하게 되고요...
하지만, 저희들은 늘 그래왔듯 미련하게 상영을 이어가고자 합니다. 정말 저희가 나누고 싶어하는 좋은 영화들 준비할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주변에 소식 많이들 나눠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직접 찾아와주시면 더욱 좋고요^^


* 아쉬움과 미안함에 지난 상영작들 정보 다시 공유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의 동네, 일터, 학교 등에서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영화를 보고 싶어하실 분들을 위해 각 영화제작자 혹은 배급담당자의 연락처 남깁니다.

(대부분이 연출자가 곧 제작자이고 배급담당자입니다. 구체적인 연락처는 저희에게 연락주시면 알려드리겠습니다. lookdocu@gmail.com )
(각 작품의 구체적인 정보들은 저희 홈페이지의 게시판 "후원회원"의 지난 포스팅들을 검색해주세요. www.lookdocu.com )


4월 상영작 <늘샘천축국뎐>, 제작자 늘샘이 아시아 8개국을 홀로 걸으며 여행한 여행기입니다. 한 청년의 때로는 밝고 때로는 진지한 감성들이 시 노래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형식으로 표현됩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늘샘

 

5월 상영작 <울면서 달리기>, 서울의 한 명문대 취업동아리를 1년간 촬영한 기록물입니다. 좁은 시야로 꾸역꾸역 달려갈 수밖에 없는 대학생들의 고백이 담겨있습니다. 그 고백은 화가 나기도 하고 짠하기도 합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오현민


6월 상영작 <야만의 무기>, 부안을 배경으로 10여 년에 걸친, 핵 방폐장을 둘러싼 갈등과 의사결정 과정을 살피며 궁극적으로 민주주의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다큐입니다.
상영문의처 : 에너지정의행동 http://www.energyjustice.kr or 제작자 이강길


7월 상영작 <바보들의 행군>, 연극연출도 주연도 홍보도 촬영도 처음인 청년들이 모여 한편의 연극을 무대에 올리는 과정을 기록한 다큐입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나바루


8월 상영작 <레즈 Reds>, 삼성 이건희 명예학위 수여에 반대하고 출교 당한 대학생들의 이야기와 함께 신자유주의에 물들어가는 대학문화을 기록한 다큐입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선호빈


9월 상영작 <아무도 꾸지 않은 꿈>, 오늘날 구미공단에서 일하는 여공들의 인터뷰가 모여있습니다. 7~80년대와 크게 다르지 않은 오늘날 이야기들이 담담하면서도 충격적입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홍효은


10월 상영작 <지나가는 사람들>, 광복 직후부터 60년대까지의 기록영상들을 제작자의 관점으로 재편집한 영화입니다. 기록 속 표정들은 오늘날 부유해진 우리가 잃어버린 것이 무엇이냐고 묻습니다.
상영문의처 : 배급사 시네마달 or 제작자 김경만


11월 상영작 <니가 필요해>, 한국GM(대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투쟁기입니다. 안과 밖으로 싸우면서도 서로를 다독이는 출연진들과 제작자의 애정이 따뜻하게 전달됩니다.
상영문의처 : 제작자 김수목


* 그간 쿠아레에서 만들어온 웹자보를 모아봤습니다. 형형색색 곱죠? 조금은 가벼운 마음으로 <술자리다큐>도 보러 와주세요. 따뜻한 카페 쿠아레도 둘러보시고, 상영회에 바라는 점들도 있으면 당일날 이런저런 이야기 해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62

<자전거, 도시> 18번째~21번째 상영 소식 전합니다. :: 2015/10/26 22:04


18~19번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국제건축영화제
http://www.siaff.or.kr


10월 29일(목) 오후 7시 20분,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 2관 (GV O)
10월 31일(토) 오전 11시, 서울 아트하우스 모모 1관 (GV X)



20번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2회 부산 기후변화대책 영화제


11월 7일(토) 오후 3시, 부산시청자미디어센터


사전 예매 필수라고 합니다.

http://bcafilmfest.com/%ec%98%81%ed%99% ··· 80%A6%2F



21번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큐유랑] 삼각산 재미난마을 상영
http://cafe.naver.com/maeulro53/4315


11월 13일(금) 오후 7시 30분, 인문서점 겸 술집 "싸롱 드 비"



-------------------------------------


*
<자전거, 도시>는 다큐유랑 팔도유랑 상영을 포함해서
지금까지 총 17번 상영 됐습니다.
지금까지 누적관객수 약 240명, 평균관객수 약 14명입니다.
무명독립다큐가 배급사 없이 어느 정도의 '스코어'를 이룰 수 있는지

꾸준히 기록하고 공유해갈 생각입니다.
이후에 상영수익금이 정리되면 이 또한 공유하도록 하겠습니다.


*
저희 신작 장편다큐 <자전거, 도시>
자세한 작품정보 및 상영문의 방법은 아래 링크 참고해주세요^^
http://blog.daum.net/docuurang/13

Trackback Address :: http://www.lookdocu.com/trackback/561